작성일 댓글 남기기

위험한 물고기:후구의 스릴

후구라고 알려진 일본의 별미에는 어떤 이상한 매력이 있다.결국, 접시에 담긴 음식이 거의 즉사할 수 있는 것은 매일 있는 일이 아니다.

Fugu는 복어의 일본식 이름으로, 복어라고도 알려져 있는데, 복어는 복어의 두 배까지 부풀릴 수 있고 포식자들로부터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독이 있는 뾰족한 돌기를 뿜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.복어의 스파이크에는 시안화물보다 적어도 천 배 더 위험한 것으로 여겨지는 독인 테트라도톡신이 함유되어 있다.이론적으로 복어 한 마리에서 나오는 독은 30명까지 죽일 수 있다.

복어는 생으로 제공되며, 널리 퍼진 명성과 악명은 그 맛에서 나오지 않는다.사실, 그것은 꽤 싱겁고 섬세한 맛이 슬롯사이트 나는 생선으로, 더 인기 있는 일본 해산물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.위험 요소가 사람들을 이 특이한 섬세함으로 끌어들이는 것이라는 것은 널리 받아들여지는 사실이다.

일식 세계에서는 약 10년의 엄격한 훈련과 특별한 자격증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.일본에서는 연간 6명 정도가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